[해외 인쇄 광고] MZ 세대에겐 밥보다 스마트폰 - 볼리비아

오영선 승인 2020.09.28 10:45 | 최종 수정 2020.11.18 15:54 의견 0
식탁 위에 음식과 함께 휴대폰이 놓여있다. 사진 비바


[AP신문=오영선 기자] 지난 9월 18일 공개된 볼리비아의 통신사 비바(VIVA)의 광고다. 언뜻 보면 음식 광고 같지만 그릇 위에 음식과 함께 음식 사진이 담긴 핸드폰이 놓여있다.

의식주(옷, 음식, 집)는 우리가 살아가면서 꼭 필요한 기본적인 세 가지 요소를 뜻하는 말이다. 비바는 이 중 음식을 활용해 항상 휴대폰을 손에 쥐고 놓치 않는 MZ 세대를 표현했다.

광고 하단에는 '새 휴대폰을 샀는데 돈이 더 나가선 안 된다.(A new phone shouldn't cost your economy)'고 적혀있다.

늘 스마트폰과 함께 생활하고 유행에 민감한 MZ 세대는 최신 휴대폰을 갖고 싶어 한다. 이 광고는 비바를 통해 새 휴대폰을 저렴하게 살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 크레딧
▷ 광고주: 비바 (VIVA)
▷ 대행사: (MCCANN)
▷ Chief Creative Director: Gonzalo Bagnasco
▷ Creative Director: Matías Galarza
▷ Creative Director: Mauricio Sanjinés
▷ Art Director: Xavier Arandia
▷ Art Director: Mauricio Sanjinés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