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평론 300회 특집] ⑩ 플랫폼 부문 베스트광고 TOP3

권세리기자 승인 2021.05.21 15:59 의견 0

[편집자 주] AP 광고평론 기사가 5월 6일 300회를 돌파했습니다. 그동안 AP신문은 광고평론가 여러 명의 평가를 토대로 매주 5개의 광고를 선정하여 평론을 해 왔습니다.
AP신문은 작년 광고평론 100회, 200회 특집을 맞아 그간의 광고를 평가하여 특집을 선보인 바 있습니다. 이번에도 300회 특집을 맞아 광고평론가의 평가를 토대로 다양한 특집을 마련했습니다.

[AP신문=권세리 기자] 광고평론 300회 특집을 맞아 201회부터 300회까지 평론한 광고 중 AP신문이 선정한 플랫폼 부문 베스트3를 소개한다.

1위: 토스 - '송금 전, 알아서 사기계좌 조회'
2위: 쿠팡이츠 CF - '맛집도 바로 먹어야 맛집_중화요리'
3위: 여기어때 - '폴킴이 노래하는 따뜻한 연말준비, 화이트'

★ 1위: 토스 - '송금 전, 알아서 사기계좌 조회' 편

사기꾼을 유령으로 형상화했다. <유튜브 캡처>


플랫폼 부문 1위는 (주)비바리퍼블리카 '토스'의 '송금 전, 알아서 사기계좌 조회' 편이 차지했다.

먼저 송금 전에 토스 어플이 자동으로 해당 계좌가 경찰청에 사기로 신고된 계좌인지 검증해 주는 사기 계좌 조회 기능이 소개된다.

사기꾼들의 일명 '유령 계좌'를 실제 유령으로 표현, 마치 공포영화처럼 음산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사기꾼 여러분, 이제 새로운 일거리를 찾으세요" 라며 보는 이의 재미를 더한다.

"당신들은 망했어요" 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유령이 쓰러지는 모습까지 보여주며 토스의 사기 계좌 조회 기능으로 인터넷 송금 사기가 무력화된다는 것을 시각화했다.

사기 계좌 조회 서비스를 이용하며 비장한 미소를 짓는 사람. <유튜브 캡처>


AP광고평론가들은 이 광고의 모든 평가요소에 4점 이상의 높은 점수를 부여하며 호평했다.

평론가들은 해당 광고가 핵심 메시지를 명확하게 전달하면서 재미까지 있다고 호평했다.

기존 금융 서비스 광고에서는 보기 어려웠던 스타일의 광고로 차별적이라는 점도 높이 평가했다.

토스 이용자들에게 안전을 이야기하는 방식이 아닌, 사기꾼들에게 메시지를 전하는 방식이 신선하다. 또한 신뢰도 문제가 자주 제기되는 토스의 고질적인 문제를 재치 있고 자연스럽게 풀어낸 지점을 높게 평가하고 싶다. "사기꾼 여러분, 당신들은 망했어요" 라는 카피는 타 금융브랜드와 확실히 차별화되는, 재치 있고 가벼우면서도 이해가 쉬운 톤앤매너를 보여준다.
홍산 평론가

광고하는 제품 자체가 다른 제품들과 차별성이 있고 참신하다. 광고 또한 그런 제품의 특성을 잘 전달했다. 직접적인 메시지가 이해도를 높이고 재미까지 유발하고 있다.
한자영 평론가

50년대 호러영화 콘셉트를 광고에 도입하고 그에 맞는 BGM을 사용해 영화 같이 극적인 분위기를 만들었다. 사기꾼을 유령처럼 표현한 것도 재치 있다.
박은지 평론가

▷ 광고주: 비바리퍼블리카
▷ 대행사: TBWA코리아
▷ 제작사: 얼리하이

★ 2위: 쿠팡이츠 - '맛집도 바로 먹어야 맛집: 중화요리' 편

조리된 짬뽕을 배달하는 장면을 보여주는 모델 한소희. <유튜브 캡처>


플랫폼 부문 2위는 쿠팡이츠 -'맛집도 바로 먹어야 맛집: 중화요리' 편이 차지했다. 본 광고인 '중화요리' 편 외에 '피자' 편, '치킨' 편 광고도 있다.

광고는 먼저 중화요리집의 요리사가 유니폼을 갖춰입고 짬뽕을 조리하는 장면에서 시작된다. 조리된 짬뽕 앞에서 운동부 선수인듯한 모델 중 한 명이 짬뽕면을 젓가락으로 들다가 "다 불었네" 라며 실망한 표정을 짓는다.

쿠팡이츠 광고 <유튜브 캡처>


이어서 메인 모델인 한소희가 등장, 쟁반에 짬뽕을 들고서 직접 갖다 주며 다른 곳에 들르지 않고 바로 온다는 점을 직관적으로 제시한다.

AP광고평론가는 광고의 메시지가 명확하다고 판단, 명확성 부문에 4.5점을 부여했고 여러 평론가가 차별성 있게 장점을 어필했다고 해석했다.

배달 음식에 대한 소비자 인사이트를 정확히 파악한 광고. 기존에 불만이었던 소비자들의 문제의식에 대한 해결책으로 제공한다는 브랜드의 강점을 명확히 전달한 광고로 보인다.
사업 자체에 좋은 차별점을 가지고 시장에 뛰어든 것이 가장 좋은 커뮤니케이션 에셋이라 생각되지만 광고 영상에서 또한 이 이야기를 재미있고 위트있게 풀어낸 스토리 전개가 진부함을 덜어낸다.
강지은 평론가

가시성이 높은 광고이다. 광고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굉장히 명확하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배달 문제 상황을 광고에 썼다라는 점이 광고의 공감도를 불러온다. 모델의 적절한 멘트, 큰 폰트, 연기자들의 클로즈업 된 얼굴 등이 일관적으로 서비스의 USP를 전달하고 있으며 타 서비스와 차별화되는 쿠팡이츠만의 어드밴티지를 확실히 어필했다.
이은선 평론가

경쟁사 배달의 민족을 직접 겨냥했다는 점에서 도발적이면서도 소비자들의 배달의 민족과 쿠팡이츠가 서비스적 측면에서 어떤 다른 점을 가지는지 한 번에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광고라고 생각한다.
홍산 평론가

▷광고주 : 쿠팡
▷대행사 : 키스톤마케팅컴퍼니
▷제작사 : 엘리먼트

★ 3위: 여기어때 – '폴킴이 노래하는 따뜻한 연말준비, 화이트' 편

여기어때: 화이트-폴킴(Feat.여기어때) 광고 <유튜브 캡처>


플랫폼 부문 3위는 여기어때의 '폴킴이 노래하는 따뜻한 연말준비, 화이트' 편이 차지했다.

지난 여름 폴킴과 그룹 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의 듀엣 광고에 이은 여기어때의 겨울 버전이다.

이번에도 역시 폴킴이 모델로 기용됐고, 상대역 모델로 손희정이 등장한다.

이번 광고에서는 폴킴이 모델 손희정과 함께 도심의 명소와 숙소에서 핑클의 '화이트'를 재해석해 부른다.

여기어때: 화이트-폴킴(Feat.여기어때) 광고 <유튜브 캡처>


이 광고는 풀버전 뮤직비디오로도 공개됐을 정도로 영상미와 BGM이 출중하다.

AP광고평론가는 호감도와 브랜드 인지도 그리고 품격까지 높인 광고라며 호평했다.

먼 곳으로의 여행보다 '가까운 곳에서 편한 사람들과 함께' 라는 메시지도 코로나 시국의 광고에 적절하고 인상 깊다고 평가했다.

광고 BGM의 중요성은 광고의 차별화를 위하여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호불호가 적은 모델, 익숙한 멜로디, 그리고 환경적 이슈로 답답한 사람들에게 쾌감을 주는 연출은 브랜드에 호감을 갖고 이용해 볼 여지가 있을 것 같다.
또한 소비자에게 유인책이 되는 할인 메시지 또한 놓치지 않았다.
김기섭 평론가

폴킴의 목소리는 한없이 부드럽고도 선입견을 깨부술 만큼 강했다. 지난여름, 볼빨간사춘기의 안지영과 폴킴의 듀엣 광고를 시작으로 감성 마케팅의 행보를 보이고 있는 여기어때.
이번 광고로 그동안 추구해왔던 브랜드 이미지를 확고히 할 수 있을 것 같다.
일단 연말 분위기 제대로 나는 영상, 탈 CM송 급의 감미로운 노래가 광고를 한층 품격 있게 만들어 준다.
박진희 평론가

여행 관련 브랜드로서 코로나 시국에 적절한 메시지를 전달한 것 같다. 먼 곳으로의 여행이 아닌 가까운 곳에서 편한 사람들과 함께하는 여행이라는 콘셉트를 활용해, 여행과 관련한 사람들의 니즈를 잘 자극했다 생각된다.
모델을 커플로 설정해 코로나 시국에 안전하게 단둘이 있을 장소를 모색하는 타깃을 명확히 한 점도 인상 깊다.
김정민 평론가

▷광고주 : 위드이노베이션
▷대행사 : RUNLAB
▷제작사 : 모이스트플레이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