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리콜정보 앱으로 확인하세요"…국토부, KB캐피탈·엔카닷컴 등에 추가 개방

김상준 기자 승인 2021.06.04 12:25 | 최종 수정 2021.06.04 15:20 의견 0
[이미지 = KB캐피탈 ‘내차고 서비스’/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과 손잡고 4일부터 KB캐피탈, 카툴, 아톤, 뱅크샐러드, 엔카닷컴, 카카오모빌리티, 현대캐피탈, 나이스디앤알 등 8개 민간업체에 리콜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보 제공은 지난해 10월 네이버에 리콜정보를 개방한 데 이어 추가로 개방한 것으로, 자동차의 결함과 시정조치(리콜) 여부를 ‘자동차리콜센터' 이외에도 다양한 경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먼저, 4일부터 KB캐피탈, 카툴, 아톤, 뱅크샐러드 등 4개 업체에 리콜정보를 제공하고, 엔카닷컴, 카카오모빌리티, 현대캐피탈, 나이스디앤알 등 4개 업체에도 순차적으로 리콜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중고차 구매자는 구매하고자 하는 차량의 리콜정보를, 차량 관리 어플을 사용하고 있는 차량 소유자는 본인 차량의 리콜정보를 해당 어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김정희 자동차정책관은 “개인별 맞춤형 자동차 리콜정보 제공으로 차량의 리콜여부를 쉽게 확인할 수 있어 리콜시정률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민·관 기관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자동차정보가 널리 이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AP신문 = 김상준 기자]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