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금오공대, 3D프린팅 기술 강화 업무협약

- 국방분야에 확대 적용 추진
- 33조9000억원의 3D프린팅 시장 형성

김상준 기자 승인 2021.07.09 11:52 의견 0

X

[▲미래기술 역량 강화를 위한 MOU 체결식에서 권종화 LIG넥스원 PGM생산본부장(왼쪽)과 최성대 금오공과대학교 4차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사업단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LIG넥스원]


[AP신문 = 김상준 기자] LIG넥스원(대표이사 김지찬)과 금오공과대학교(이하 금오공대)가 미래기술(3D프린팅) 역량 확보와 사업 다각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8일 LIG넥스원 생산본부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을 통해 LIG넥스원과 금오공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사업단(단장 최성대)은 각각의 기술역량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공동 과제 참여 및 상호 협력 ▲공공·민수 분야 공동 프로모션 추진 ▲스마트 팩토리 분야 기술정보 및 학술 교류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최근 정부는 제2차 3D프린팅 산업 진흥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관계부처 합동으로 세부정책과제를 마련한 바 있다. 코로나19 이후, 차세대 스마트제조 공정에 대한 수요 확대로2025년까지 약 302억달러(33조9000억원)의 3D프린팅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LIG넥스원은 지난달 AI양재 허브와 ‘미래 신기술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우주항공, 드론, 3D프린팅 등의 미래기술 확보를 위한 다양한 논의들을 진행해왔다. 이번 금오공대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산학연과의 협력 관계를 한층 더 공고히 하고 업계 선두주자로 발돋움 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제조혁신의 핵심적 기술로 각광을 받으며 급속히 성장중인 3D프린팅 기술은 국방분야의 경우 아직 초기 단계에 있다. 이에 기술수준을 한단계 높이고 경량화, 경제성, 생산성 향상 등을 목표로 관련 핵심기술 확보를 위해 매진할 계획이다.

LIG넥스원 권종화 PGM생산본부장은 “정밀유도무기, 항공우주 산업 등 고부가가치 산업군 내 3D프린팅 기술이 적용됨에 따라 이번 기회를 통해 차별적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국방분야에 확대 적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