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닷컴, '알비백'으로 친환경 마케팅 강화…코카콜라와 협업

김상준 기자 승인 2021.07.15 06:00 의견 0
X
[▲SSG닷컴은 폐플라스틱 수거에 참여한 고객에게 보랭가방 '코카콜라 알비백'을 리워드로 돌려준다 = ©SSG닷컴]


[AP신문 = 김상준 기자] SSG닷컴이 폐플라스틱 수거에 참여한 고객에게 보랭가방 '코카콜라 알비백'을 리워드로 돌려준다.

SSG닷컴은 오는 19일부터 10월 10일까지 이마트, 한국 코카콜라, 테라사이클, WWF(세계자연기금)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원더플(ONETHEPL) 캠페인 시즌2’에 참여한다고 15일 밝혔다.

‘원더플(ONETHEPL) 캠페인’은' 한 번(ONE) 더(THE) 사용하는 플라스틱(PL)' 이라는 뜻을 담아 폐플라스틱을 수거해 재활용하는 친환경 자원순환 활동이다. ▲7월 19일부터 8월 1일 ▲8월 23일부터 9월 5일 ▲9월 27일부터 10월 10일까지, 총 3차에 걸쳐 진행한다.

SSG닷컴은 해당 기간 '원더플 캠페인' 폐플라스틱 수거 활동에 참여한 고객에게 리워드로 ‘코카콜라 알비백’을 제공할 예정이다.

우선 19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2주간 1차 참여 신청과 추첨을 통해 '원더플 캠페인' 동참 고객을 선정한다. 선정된 고객은 택배로 발송되는 '제로웨이스트 수거박스'에 깨끗하게 씻어 건조한 투명 음료 페트병을 채우면 된다. 8월 3일부터 수거 신청이 가능하며, 리워드 '알비백'은 8월 말부터 순차적으로 배송될 예정이다.

‘코카콜라 알비백’은 캠페인 취지를 살려 폐플라스틱을 활용해 만든 재생원단으로 제작됐다. 크기는 기존 알비백 용량(40ℓ) 대비 60%(16ℓ)로 줄여 휴대하기 좋은 사이즈로 만들었다. 매 회차별로 1400개 준비됐으며, 총 제공 수량은 4200개다.

SSG닷컴은 지난 2019년 6월 새벽배송을 시작하면서 ‘알비백’을 도입했다. 재사용이 가능하다는 의미에서 ‘다시 돌아온다’는 뜻의 영어 표현 ‘I’ll be back’의 음운을 차용했다. ‘알비백’은 도입 당시 일회용 포장 부자재가 많이 나오는 배송 시장에서 친환경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보랭가방 트렌드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SSG닷컴은 다양한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알비백'을 대표 브랜드로 육성 중이다. ‘코카콜라 알비백’은 6번째 협업 사례로, ▲키티버니포니(KBP) ▲하겐다즈 ▲스타벅스 ▲WWF ▲키엘 등과 ‘알비백 스페셜 에디션’을 제작, 개성 있는 친환경 마케팅을 펼쳐오고 있다.

SSG닷컴은 이번 '코카콜라 알비백'을 통해, 일회용 포장재 배출 없이 반영구적 재사용이 가능한 보랭가방 '알비백' 특성과 자원순환 활동을 연계해 보다 '진화한' 친환경 마케팅으로 ESG경영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김효은 SSG닷컴 브랜드마케팅팀 팀장은 “친환경을 넘어 필환경으로 나아가고 있는 소비 트렌드를 고려해 고객과 함께 만드는 폐플라스틱 소재 알비백을 떠올렸다”며 “다양한 코카콜라 굿즈가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만큼 ‘코카콜라 알비백’도 브랜드 개성을 담은 디자인과 여름에 활용하기 좋은 실용성으로 높은 호응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