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허리케인에 전력망 파괴된 콜롬비아에 태양광 모듈 기부

김상준 기자 승인 2021.07.19 14:40 의견 0
X
[▲콜롬비아 북동부에 위치한 라과히라(La Guajira) 지역(빨간색 표시) = ©구글 지도]


[AP신문 = 김상준 기자] 한화솔루션 그린에너지 부문인 한화큐셀이 허리케인 피해로 전력망이 파괴된 콜롬비아 라과히라(La Guajira) 지역에 태양광 모듈을 기부했다고 19일 밝혔다.

기부 규모는 총 310kW(킬로와트)로, 오는 8월 콜롬비아 카르타헤나(Cartagena)항에 도착해 콜롬비아 광물에너지부 산하 전력관리원(IPSE)을 통해 약 5600명의 학생들이 이용하는 교육 시설의 전력 인프라 복구에 활용될 계획이다.

콜롬비아는 지난해 11월 중남미에 발생한 허리케인 에타(Eta)와 요타(Iota)로 전력, 통신, 수도 인프라가 손상됐다. 유엔인도지원조정국(OCHA)에 따르면, 한화큐셀이 태양광 모듈을 기부하는 라과히라 주는 1만4470가구, 6만8883명이 허리케인으로 피해를 입었다.

태양광 발전은 석탄화력발전소처럼 한 곳에서 전기를 대량으로 생산해 소비지에 공급하는 집중식 발전도 가능하지만 사용지역 인근에서 전기를 생산하고 소비하는 분산 발전에도 큰 장점을 가지고 있다. 때문에 태양광 발전은 라과히라 지역처럼 전력망이 파괴된 곳에 전기를 공급하는데 유리하다.

한화큐셀은 이번 기부 외에도, 태양광 에너지를 활용한 사회 공헌 활동을 국내외에서 꾸준히 진행해왔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에는 원자력 발전을 비롯한 전력망이 파괴된 일본 도호쿠 지역 학교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지원했다.

2019년에도 한화그룹이 진행한 '클린 업 메콩(Clean Up Mekong)' 캠페인에 태양광 모듈을 기부했다. '클린 업 메콩'은 세계 10대 오염 하천인 메콩강 정화를 위해 화석연료가 아닌 친환경 태양광 에너지로 작동하는 수상 쓰레기 수거 보트를 제작해 베트남 빈롱(Vinh Long)시에 기증한 캠페인이다. 친환경 에너지로 환경 문제에 창의적으로 접근한 이 캠페인은 세계 3대 광고제인 뉴욕 페스티벌에서 친환경PR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한화큐셀은 국내에서도 한화그룹과 함께 전국 사회복지시설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무상 설치해주는 '해피선샤인' 캠페인도 협력하고 있다. 2011년부터 지난 10년간 전국 320개 사회복지시설에 2187kW 규모의 태양광 발전 설비를 무상 기증했으며, 이는 720여 가구가 연간 사용할 수 있는 설비 용량이다.

한화큐셀은 한화그룹이 2011년부터 기후변화와 미세먼지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태양광 발전으로 기른 묘목으로 친환경 숲을 조성하는 '태양의 숲' 캠페인에도 지속 동참하고 있다. 한화그룹은 올해 '태양의 숲' 10주년을 맞이해 한국, 중국, 몽골에 7개 숲을 조성하고, 약 50만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한화큐셀 김희철 사장은 "태양광 에너지는 지구 구성원이 직면한 다양한 문제를 친환경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라며 "태양광 에너지를 포함한 그린에너지 솔루션 제공으로 ESG경영과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