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또 3만달러 붕괴…"中 채굴자 매도량 증가 영향"

이진성 기자 승인 2021.07.20 18:37 의견 0
[▲후오비코리아 전경 = ©후오비코리아]


[AP신문 = 이진성 기자] 비트코인 가격이 5월 19일과 6월 22일 이후 또 다시 한 달 만에 3만달러(약 3445만원) 지지가 붕괴됐다.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후오비코리아에 따르면, 20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약 6조5000억원 가량의 비트코인 매매가 이뤄졌다. 매수량 대비 약 1조원 이상의 매도량에 큰 하락세를 보였다.

후오비코리아 가상자산 연구원은 “20일 정오를 기점으로 순식간에 1조원 이상의 매도량이 쏟아진 것은 중국발 채굴자 비트코인 물량이 시장에 풀어진 영향이 가장 크다”며, “중국이 채굴 규제로 국한하지 않고, 거래 제한과 자국 내 대형 비트코인 커뮤니티 폐쇄 등 강경책을 이어가면서, 채굴자를 포함한 비트코인을 보유한 중국인들의 공포 심리가 크게 작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중국 정부의 자국 내 채굴 금지 정책 발표 이후 해외로 채굴지를 이전하면서 채굴자들의 지출이 크게 늘어난 점과 중국 가상자산 거래소의 거래 제한 및 불법 보유 물량 압수 등 강력한 규제 내용이 가시화된 것도 채굴자 매도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후오비코리아 최진영 애널리스트는 “중국발 매도량이 전체 매도량의 절반이 넘기 때문에, 중국 규제 압력이 수면 위로 가시화되고 있는 측면이 있다”며, “개인과 기관의 투자 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는 적은 매도량만으로 급락이 가능하기 때문에 투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