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페이먼츠, 캐시노트와 소상공인 경영지원 나선다

- 한국디지털페이먼츠-캐시노트, ‘소상공인 경영지원' 업무협약 체결
- 소상공인을 위한 특화 상품과 서비스 개발…사회공헌 활동도 병행

이진성 기자 승인 2021.07.23 08:48 | 최종 수정 2021.07.23 08:49 의견 0


[AP신문 = 이진성 기자] 한국디지털페이먼츠(대표 최진규, 이하 KDP)는 캐시노트 운영사인 한국신용데이터(대표 김동호, 이성호, 이하 KCD)와 ‘소상공인 경영지원을 위한 상품 및 서비스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업을 통해 코로나 팬데믹과 인건비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자 대상으로 매장효율 향상을 위한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연계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캐시노트 플랫폼을 통해 수집된 자영업자의 요구사항을 바탕으로 골목상권에 특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해 하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또한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소상공인에게 경영컨설팅을 제공하고 디지털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도 함께 전개하기로 합의했다.

KCD는 전국 소상공인 매장 약 80만곳을 회원사로 보유하고 있는 경영관리 서비스 캐시노트를 운영하고 있다. 캐시노트는 사업자가 현금영수증과 카드 매출전표, 세금계산서 등 매출정보와 여러 곳에 흩어져 있는 방문 리뷰 등을 모바일과 PC 환경에서 편리하게 종합 관리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서비스다.

KDP는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키오스크 스마트기술 보유기업으로 선정된 데 이어, 올해 빗썸으로부터 터치비(TouchB) 키오스크 사업을 양수 받아 키오스크를 포함한 다양한 무인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디지털 기기에 친숙하지 않은 노년층 고객을 위한 전용 키오스크를 출시한 바 있다.

최진규 KDP 대표는 “비대면 환경으로 빠르게 전환되고 있는 분위기 속에서 소상공인들의 경쟁력 강화를 돕기 위해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온·오프라인의 강점을 바탕으로 의기 투합했다”며, “앞으로 양사는 중소 자영업자를 위한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갖겠다”고 밝혔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