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신한 S Life Care 상조신탁' 출시

이진성 기자 승인 2021.07.23 10:17 의견 0
[▲신한은행은 가족을 위한 세심한 배려와 편안한 삶의 마무리를 위한 ‘신한 S Life Care 상조신탁’을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 ©신한은행]


[AP신문 = 이진성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가족을 위한 세심한 배려와 편안한 삶의 마무리를 위한 ‘신한 S Life Care 상조신탁’을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신한 S Life Care 상조신탁’은 고객(위탁자)이 상조회사를 사후수익자로 지정해 은행에 금전을 신탁하고 본인 사망 시에 유가족이 상조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신탁 상품이다.

가입자가 납입한 금전으로 상조서비스 비용을 결제하기 때문에 유가족의 부담을 덜 수 있다. 또 상조서비스를 위한 금전을 은행에 맡기기 때문에 상조회사의 휴·폐업 및 계약 미이행 위험 등과 관계없이 고객의 납입금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아울러 우량 상조회사인 교원라이프, SJ산림조합상조의 신한은행 전용 상조서비스를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가입자 외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의 상(喪)에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신한 S Life Care 상조신탁’은 만 19세 이상의 개인 고객이면 최소 400만원부터 최고 500만원까지 가입 할 수 있고, 가입자 사망 전 언제든지 자유롭게 해지할 수 있다. 가입자 사망 후 상조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을 경우, 잔여재산은 상속 절차에 따라 반환하며 상조서비스 이용 후에도 잔여재산은 상속 절차에 따라 반환한다.

신한은행은 고객이 소중한 자산을 믿고 맡길 수 있는 ‘안전한 은행’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병원비 목적의 메디케어 신탁, 똑똑한 증여를 위한 증여신탁, 기부문화 확산을 위한 기부신탁 등 고객의 생애주기(Life Cycle)에 맞는 다양한 상품을 출시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상조서비스 가입을 원하는 고객들의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신탁 상품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삶을 이롭게 만드는 다양한 신탁상품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