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5900억원 투입해 노후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본격화

- 9월부터 15년 이상 노후임대주택 4만 세대 그린리모델링 실시
- 임대주택 품질개선, 취약계층 난방비 절감, 관련 일자리 창출 등 기대

김상준 기자 승인 2021.07.25 11:00 의견 0
[▲세대통합 리모델링으로 추진된 거실 리모델링 후의 모습 = ©LH]


[AP신문 = 김상준 기자]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약 5900억원을 투입해 노후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본격화한다.

25일 LH에 따르면, 노후임대주택 4만호를 대상으로 한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공사 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이 진행 중으로 오는 9월 그린리모델링 공사가 본격 시작될 예정이다.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15년 이상 경과된 LH 노후 영구임대주택과 매입임대주택을 대상으로 단열·기밀성능 강화 등 에너지효율을 높이는 방향으로 시설물을 개선하고 주민 생활공간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키는 사업이다.

지난해 1만300호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실시한 결과 주민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

■ 지난해 719억 투입 1만300호 시범사업 진행

LH는 작년 대전둔산3 등 8개 건설임대단지 300호와 매입임대 1만호를 대상으로 719억원을 투입해 시범사업을 실시했다.

시범사업으로 고성능 단열재 설치, 고효율 창호 교체 공사 등을 실시한 결과, 에너지 효율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뿐만 아니라 주택 품질도 높아져, 전반적인 입주자 만족도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LH는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그린리모델링 표준사업모델을 마련하고, 문제점으로 드러난 소음·분진 등 민원 해소 대책도 수립했다.

사업유형별 그린리모델링 적용 기술을 확정하고 설계 표준화, 친환경·에너지 요구 성능 확보를 위한 자재선정 기준, 에너지성능개선 목표량을 설정하는 등 사업 표준모델을 마련했다. 또한, 소음발생을 최소화하는 공사방식을 채택하고, 공사 기간 중 외부에 입주민 쉼터를 제공하는 등 민원을 최소화하기 위한 다각적인 대책도 수립했다.

■ 올해부터 4만호로 대폭 확대…세대별 맞춤형 리모델링 진행

LH는 시범사업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올해는 사업을 대폭 확대해 노후 건설임대 2만8135호, 매입임대 1만1862호를 대상으로 그린리모델링을 실시한다.

건설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은 크게 ▲세대통합 리모델링 ▲단일세대 리모델링으로 추진된다.

세대통합 리모델링은 공가 상태인 연접한 소형평형(26㎡) 2세대를 넓은 평형(52㎡)으로 리모델링해 다자녀가구 등에 공급한다.

단일세대 리모델링은 공가 세대 또는 재임대 세대를 대상으로 빌트인가전 설치, 고성능 단열창호 설치, 친환경 자재 등을 적용해 리모델링한 후 기존세대를 재정착시키는 방식이다.

[▲세대통합 리모델링으로 추진된 욕실 리모델링 후의 모습 = ©LH]

특히, 올해부터는 거주상태 리모델링 공사도 실시한다. 비철거방식 현관타일교체, LED 전등 설치, 욕실 수전설비 교체 등 입주민이 거주한 상태에서 공사가 가능한 항목을 선정해 세대별 여건에 따라 리모델링을 진행한다.

매입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은 입주자의 생활안전과 에너지효율을 높일 수 있는 주거공간 개선과 노후 공용부문 리모델링으로 진행한다.

입주자 거주 상태에서 교체 가능한 LED 전등, 절수형 설비, 노후 주방가구 등을 교체하고, 공용부문은 옥상 방수,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공동현관 자동문 설치 등 전체 입주자의 안전과 편의를 개선하는 시설 위주로 리모델링 실시한다.

■ 공사 방식 개선으로 민원발생 및 입주민 불편 최소화

LH는 효율적인 공사추진을 위해 2~3개 동의 층별·라인별 일괄 공사 시행을 기본으로 하여, 민원발생을 최소화하고 신속한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공가 세대를 리모델링해 거주민을 이주시키고, 소음·진동을 최소화하는 공법을 채택한 후 해당 동에 대해 층별·라인별 일괄 공사를 시행하는 방식이다.

이를 위해 LH는 공사 인접세대 소음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공가세대, 인근 숙박시설, 단지 내 쉼터를 임시 거주시설로 제공한다.

또한, 화장실 벽체철거 등 소음유발공종에 대해 철거, 커팅공사를 특정 기간 내 집중해 소음발생 기간을 최소화하고, 흡음판·방진망 설치, 주말 소음 발생 작업 전면 금지, 벽체 철거 최소화 등 종합적인 소음 저감 대책도 시행한다.

LH 김현준 사장은 “LH 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의 하나로, 이를 통해 ▲임대주택 품질 개선 ▲취약계층 냉난방비 절감 ▲탄소 중립 실현 ▲관련 업계 일자리 창출 등의 다양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LH는 그린리모델링 사업과 별도로 ‘Change Up’ 사업도 올해 시범 추진하는 등, 임대주택 시설 개선 노력을 다방면에서 지속적으로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Change Up’은 노후임대주택 공동체 문화 형성과 시설개선을 위한 단지환경 개선 사업으로, 개별세대 내부 시설 개선이 아닌 단지 전체에 대한 공간 계획과 디자인 개선 등에 초점을 맞춘 것이 특징이다. 올해는 준공 후 25년을 경과한 영구임대주택 중 노후도가 심한 6개 단지를 대상으로 추진 중이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