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로지스틱스 아메리카, 美 물류박람회 참가…TES기반 물류 기술 선봬

김상준 기자 승인 2021.09.15 11:01 의견 0

[▲CJ 로지스틱스 아메리카가 미국 공급망관리전문가협회가 주관하는 'CSCMP Edge 2021'에 참가한다고 15일 밝혔다. CJ 로지스틱스 아메리카 홈페이지 = ©CJ대한통운]


[AP신문 = 김상준 기자] CJ대한통운 미국 통합법인 CJ 로지스틱스 아메리카가 19일부터 22일까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위치한 조지아 월드 콩그레스센터(GWCC)에서 열리는 ‘CSCMP Edge 2021’에 참가한다고 15일 밝혔다.

‘CSCMP Edge 2021’은 물류 및 공급망관리(SCM) 분야 박람회로 22개 메인 포럼과 120개 세부 세션으로 구성된다. 50개국 이상에서 온 3000명 이상의 참가자와 DHL, Fedex, UPS 등 600여 글로벌 기업이 참여해 물류 최신 정보를 나눈다.

특히 자동화·첨단화되는 물류 시장에서 데이터 및 IT기술 중요도가 높아지면서 IBM,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IT 기업들도 참여해 공급망 트렌드에 대해 논의한다. 짐 카폰 화이자 부사장이 ‘코로나19 백신 공급 문제 극복’이란 주제로 기조연설자로 나서 코로나19 이후의 공급망 현주소를 진단하고 미래를 전망한다.

CJ 로지스틱스 아메리카는 박람회 전시장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다양한 고객사를 대상으로 3자 물류 및 공급망 관리 역량을 선보인다. CJ 로지스틱스 아메리카는 TES (Technology, Engineering, Systems&Solutions)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물류 효율을 제고해 고객 만족 극대화를 이뤄낸 사례를 소개한다. 물류 혁신을 통한 비용 절감, 네트워크 관리 등에 관한 질의응답 시간도 준비돼있다.

이번 박람회 참여를 통해 CJ 로지스틱스 아메리카는 차별화된 물류 솔루션 역량을 잠재 고객에게 알리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CJ 로지스틱스 아메리카 케빈 콜먼 최고 고객 책임자(CCO)는 “TES를 바탕으로 한 물류 역량을 글로벌 시장에 보여줄 좋은 기회"라며 “최신 물류 시스템과 기술에 대해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