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중소협력사 상생 프로그램 인정받았다

- 공정위·동반성장위 발표 동반성장지수, 3년 연속 최우수 등급 획득

이주원 기자 승인 2021.09.15 13:55 의견 0


[AP신문 = 이주원 기자] 농심이 공정거래위원회와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20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2018년 최우수 등급을 받은 이후 3년 연속이다.

농심의 이번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등급은 협력사의 안정적인 경영과 품질 경쟁력을 높여온 노력을 인정받은 성과다.

농심은 그간 120여개의 중소협력사를 대상으로 금융지원은 물론, 기술지원과 환경위생지원, 판로확대 등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을 진행해 오고 있다.

특히 협력사의 품질경쟁력이 곧 농심의 품질로 연결된다는 신념으로 우수한 기술 노하우를 전수하고, 신제품을 공동개발하는 R&D형 성과공유제와 생산성 혁신 파트너십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용기제조 협력사에 컨설팅과 설비를 지원함으로써, 큰사발 제품의 재질을 PSP에서 종이로 교체하고 플라스틱 사용량을 연간 1400톤 절감하는 성과도 거뒀다.

농심은 이와 함께 2017년부터 중소 협력사에 대한 대금결제를 전액 현금으로 전환하고 월 3회로 지급주기도 단축시켰다. 또 12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자체 운영, 협력사가 시중 금리보다 저렴하게 자금을 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현재 농심의 연간 협력사 거래대금 규모는 2600억 원에 이른다.

농심 관계자는 “글로벌 브랜드 경쟁력의 출발점은 중소협력사의 경쟁력이라고 생각하고, 협력사와 꾸준히 소통하며 다양한 상생프로그램을 실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