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그룹Transformation부문 신설…M&A 등 공격적 그룹 경영 강화

이주원 기자 승인 2021.09.18 02:35 의견 0
[▲KT 그룹Transformation부문장 윤경림 사장 = ©KT]


[AP신문 = 이주원 기자] KT(대표 구현모)가 그룹 차원의 미래 성장기반을 강화하고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해 ‘그룹Transformation부문’을 신설했다. 향후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을 중심으로 각 그룹사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그룹 내 시너지 창출을 위해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17일 KT(030200)에 따르면, 그룹트랜스포메이션 부문은 CEO 직속으로 편재되며 ▲그룹 경영 및 사업전략 ▲국내외 전략투자 ▲외부 제휴·협력 등의 기능을 통합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그룹 성장을 이끈다.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장(사장)에는 윤경림 전(前) 현대자동차 부사장이 선임됐다. 윤경림 사장은 지난 2019년까지 KT에서 미디어본부장,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 글로벌사업부문장 등을 역임하며 KT의 미래성장을 함께한 경험이 있다. 또 2019년 현대자동차로 이직해 오픈이노베이션사업부와 TaaS사업부를 이끌어왔다.

KT 관계자는 “윤경림 사장은 통신은 물론 모빌리티, 미디어 등 전문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그룹사 성장을 견인할 전략을 수립하고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줄 적임자다"며,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KT는 그동안 ▲KT스튜디오지니 설립 및 시즌(seezn) 분사 등 미디어 콘텐츠 경쟁력 강화, ▲KTH와 엠하우스 합병 법인 ‘KT알파’ 출범을 통한 디지털 커머스 시장 공략 등, 그룹사 재편으로 전략적인 사업 추진을 이끌어 왔다.

앞으로도 미래성장 사업 분야에서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을 중심으로 이 같은 공격적인 그룹 경영 행보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주요 그룹사의 IPO(기업공개·신규상장) 추진, 투자 유치 등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한 전략 수립과 실행에서도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될 전망이다.

또한, 신설 부문을 중심으로 국내외 전략적 투자와 제휴를 추진해 KT그룹의 사업 완성도를 효과적으로 높여 나간다는 전략이다.

KT는 지난해부터 디지코(DICIGO) 성장에 본격적인 드라이브를 걸고 현대로보틱스, 현대HCN, 웹케시그룹, 엡실론 등 1조원이 넘는 투자를 추진해왔으며, 지니뮤직의 ‘밀리의서재’ 인수 등 그룹 차원의 M&A도 성사시켰다. 앞으로도 디지코 전환 가속화를 위해 전략적 M&A와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 등 혁신 기업과의 제휴·협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KT 관계자는 “신설된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이 각 그룹사의 잠재력 극대화로 괄목할 성장을 견인하고 디지코로 변모한 KT 그룹의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을 기대한다”며, “그룹사 성과 창출과 투자, 수익의 선순환을 통해 주주가치를 극대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