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경영] 롯데칠성, 1억3000만개 무라벨 아이시스 인기 이어간다

이주원 기자 승인 2021.10.06 17:35 의견 0
[▲아이시스 ECO 300mL 소용량 = ©롯데칠성음료]


[AP신문 = 이주원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친환경 소비 트렌드 확산으로 인한 무라벨생수 인기에 힘입어 ‘아이시스8.0 ECO’ 300mL 소용량 제품을 출시하고 묶음용 포장재에 재생 원료를 섞은 친환경 포장으로 환경 경영에 속도를 낸다.

6일 롯데칠성음료(005300)에 따르면, 새롭게 선보이는 아이시스8.0 ECO 300mL는 기존 생수 뚜껑에 높이와 무게를 30% 이상 줄인 숏캡(Short Cap)을 적용함으로써 친환경성과 휴대성이 향상됐다. 또 페트병 몸체 상단에 ‘아이시스’가 점자로 새겨져 시각장애인의 정보 접근성을 높인 점이 특징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이와 함께, 아이시스8.0 ECO 300mL 출시에 맞춰 폐플라스틱에서 재활용된 재생 폴리에틸렌을 약 20% 섞은 환경친화적 포장재를 묶음 포장재에 적용한다. 기존 포장재와 유사한 물성(物性, Physical properties)을 가진 친환경 포장재는 아이시스8.0 ECO 1.5L 묶음 제품에도 도입하고 향후 500mL, 2L 제품에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아이시스 ECO는 지난해 1월 국내 최초의 무라벨 생수로 출시되자마자 친환경성, 편리함, 세련된 디자인 등으로 환경을 위한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소비자에게 주목을 받았다.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약 1억3000만개(500mL 페트병 환산 기준)가 판매됐으며, 라벨 포장재 절감량은 라벨 한 장당 무게를 1.5L와 2L는 0.8g, 500mL는 0.3g으로 환산할 때 약 35t(톤)에 이른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무라벨생수 아이시스 ECO의 소용량 제품군 확대와 재생 원료를 적용한 묶음 포장재 도입은 깨끗한 환경을 위해 지속적으로 플라스틱 사용량 저감과 포장재 재질 개선을 위해 노력해온 ESG경영의 실천”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라벨생수의 판매 비중이 아이시스 브랜드 전체에서 10% 중후반까지 증가하는 등, 친환경 생수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판매채널 확대에 더욱 주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