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인치↑ 전성시대"…이마트, 대형 TV 매출 비중 40%로 첫 1위

이주원 기자 승인 2021.10.11 20:33 의견 0
©이마트


[AP신문 = 이주원 기자] 65인치 TV를 넘어 이제는 75인치 이상 초대형 TV가 대세로 떠올랐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장기화와 길어지는 집콕 생활로 인해 가정 내 TV 구매도 대형화·고급화 트렌드가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11일 이마트(139480)에 따르면, 1월부터 9월까지의 TV 판매 실적 분석 결과, 75인치 이상 대형 TV 매출 비중이 40.8%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매출 비중 1위였던 65인치 TV 매출을 넘어선 것으로, 75인치 이상 TV가 매출 비중 1위를 달성한 것은 첫 사례다.

신장률 측면에서도 1월부터 9월까지 이마트 TV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1% 신장한 가운데, 75인치 이상 TV의 경우 35.9%의 가장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다. 그 중에서도 QLED, 올레드 등 화질을 업그레이드한 프리미엄 TV의 경우 127% 신장했다. 반면, 55인치 이하 TV의 경우 전년 대비 30%가량 매출이 줄었으며, 65인치 TV 역시 6% 매출 증가에 그쳤다.

이처럼 대형 TV 선호 현상이 크게 증가한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해 외출 대신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면서 집에서 취미를 즐기는 홈 엔터테인먼트 시장이 활성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넷플릭스와 유튜브 등의 OTT 동영상 플랫폼 서비스 발달로 인해 더 큰 화면과 더 선명한 화질로 콘텐츠를 소비하려는 수요층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7월에는 올림픽을 집에서 관람하려는 '홈관중'으로 인해 대형TV 선호 현상이 더욱 가속화됐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시차 없는 스포츠 경기들로 인해 홈관중이 늘며, 7월 한 달간 TV 전체 매출은 27.6% 신장한 가운데 75인치 이상 TV는 97.2% 증가했다. 75인치 이상 TV 중 QLED, 올레드 등 프리미엄 TV의 경우 7월 한달 간 234.7% 높은 신장세를 보였다.

이와 함께, 이마트의 PL(자체브랜드) TV도 고객 수요에 발 맞춰 대형화·고급화되고 있다.

이마트는 작년 대형 TV 인기 트렌드에 발맞춰 기존에 있던 55인치 TV에서 한 단계 더 커진 '일렉트로맨 65인치 TV'를 선보였으며, 올해 9월에는 화질을 업그레이드한 '65인치 일렉트로맨 QLED TV'를 80만원대에 출시했다. 이에 더해 10월에는 65인치 미니LED 방식의 프리미엄 PL(자체브랜드) 제품을 새롭게 런칭할 계획이다.

이마트가 선보일 ‘일렉트로맨 프리미엄 미니LED 스마트TV’는 미니LED 광원이 적용돼 한 차원 높은 밝기와 명암비, 디테일한 표현이 가능하며, 프레임리스 베젤을 통해 화면 몰입감을 더했다. 또한 넷플릭스, 유튜브 정식 인증 TV로 리모콘에 바로가기 버튼도 탑재했다.

이마트 지성민 가전 바이어는 "길어지는 집콕 생활로 인해 대형 TV와 프리미엄 TV 선호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트렌드에 발 맞춘 대형, 프리미엄 상품 출시와 다양한 할인 행사를 통해 고객에게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