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경제] 롯데百, 1층이 변하는 이유…MZ세대 이색 공간 인기몰이

- 일산점, 1층 '다락별장' 오픈 후 MZ세대 매출 38% 신장

이주원 기자 승인 2021.10.13 16:13 | 최종 수정 2021.10.14 11:27 의견 0
[▲롯데백화점 일산점 '다락별장' 전경 = ©롯데쇼핑]


[AP신문 = 이주원 기자] 롯데백화점 일산점이 복합문화공간인 ‘다락별장(多樂별장)’을 오픈한 후, 일산 지역의 새로운 ‘핫플레이스’로 떠오르며 MZ세대를 사로잡고 있다.

13일 롯데쇼핑(023530)에 따르면, 지난 9월 30일 일산점 1층 메인 공간에 영업면적 817㎡(약 247평) 규모의 ‘다락별장’ 오픈 이후 11일까지의 일산점 MZ세대 매출이 38%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롯데백화점 일산점의 MZ세대 매출 구성비는 매년 평균 2%p 감소하며, 지난해 처음으로 10%대인 18%를 기록했다. 이에 일산점은 MZ세대 공략을 위해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3월 일산 지역 최대 규모의 ‘나이키 메가샵’을 필두로 영스포츠관을 전면 리뉴얼했고, 4월부터는 MZ세대가 선호하는 친환경 브랜드의 릴레이 팝업 행사와 함께 ‘에코 캠페인’ 등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 같은 전략의 일환으로 오픈한 ‘다락별장’은 ‘다락방’과 ‘多樂(다락, 많은 즐거움)’의 중의적인 의미를 담아 고객들이 오래 머물며 다양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을 컨셉으로 한다. 인테리어도 주변 매장보다 톤 다운된 컬러에 층고를 낮춰 ‘다락방’ 특유의 아늑함을 그대로 표현했다. 또한, 고객들이 편히 쉬며 소통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을 별도로 조성하고, 입점 브랜드도 고객들이 직접 경험하고 느낄 수 있는 ‘체험형’ 콘텐츠들로 채웠다.

[▲롯데백화점 일산점 '다락별장' 전경 = ©롯데쇼핑]

특히, 일산 지역을 대표하는 독립서점으로 11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한양문고’와 서울 대치동에서 유명한 프리미엄 갤러리 ‘아트뮤제’가 입점해, 지역 내 문화와 예술을 선도한다. 백화점 1층에 서점이 입점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한양문고’가 20년 이상 지역내 문화·예술 단체의 허브로서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단순 도서 판매를 넘어 전문 북큐레이터가 선정한 독서 콘텐츠를 제안하고 ‘작가와의 만남’ 등 다양한 문화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아트뮤제’에서는 국내외 유명 작가의 회화부터 조형물, 그리고 원작자와의 정식 콜라보 상품까지 다양하게 만날 수 있다.

전 세계 유통사 최초로 입점한 ‘반얀트리’ 아로마 전문 매장과 수플레 팬케이크로 유명한 브런치 카페 ‘젠젠스퀘어’는 전체 이용 고객 중 MZ세대가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며 ‘핫플레이스’가 됐다.

‘반얀트리’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최고급 호텔 ‘반얀트리 호텔 & 스파’에서 사용되는 아로마오일과 디퓨저 등을 선보여, 자신을 위해 소비를 아끼지 않는 ‘플렉스(Flex)’ 문화에 익숙한 MZ세대를 중심으로 전 연령대에 걸쳐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젠젠스퀘어’는 잠실 송리단길의 유명 디저트 맛집인 ‘젠젠’이 기존 메뉴에 일산점만을 위한 시즌 한정 메뉴를 추가해 오픈한 특별 매장으로 SNS에서 일산을 대표하는 인증샷 맛집으로 통한다.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힙화점 카페 겟댓샷 = ©롯데쇼핑]

롯데백화점은 일산점 외에도 점포별 주요 층에 MZ세대를 겨냥한 이색 매장을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해 12월 영등포점 1층에 오픈한 ‘힙화점’으로 국내 최초 한정판 스니커즈 거래소인 ‘아웃오브스탁’과 인스타그래머블한 카페 ‘GET THAT SHOT’ 등이 입점했다. 또한, 지난 10월 건대스타시티점에 오픈한 큐레이션 리빙 복합관 ‘테일러드홈’은 스타시티몰과 연결되어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2층에 입점해 화제가 됐다.

신지원 롯데백화점 일산점장은 “일산점을 변화시킬 새로운 콘텐츠를 유치하는데 심혈을 기울였다”며, “’다락별장’이 단순 쇼핑 공간을 넘어 고객들이 오래 머물며 즐길 수 있는 지역 대표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