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미르4 동접 80만명 돌파…'위믹스 파워'에 새 역사 썼다

이주원 기자 승인 2021.10.14 22:08 | 최종 수정 2021.10.14 22:10 의견 0
©위메이드


[AP신문 = 이주원 기자] 위메이드(대표 장현국)의 대작 모바일 MMORPG '미르4' 글로벌이 14일 동시 접속자 수 80만명을 돌파하며 미르 IP 역사에 새로운 대기록을 썼다.

위메이드(112040)는 대표작 '미르의 전설2'가 원조 한류 게임으로서 2005년 세계 최초 동시 접속자 수 80만명을 기록해 기네스북에 등재된 바 있다.

때문에 '미르4'가 '미르의 전설2'의 흥행을 뛰어넘어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는 평가다.

지난해 11월 출시된 '미르4'는 국내에서의 상업적 성공을 바탕으로 전 세계 170여개국, 12개 언어로 글로벌 버전을 출시했다. 특히 유틸리티 코인 DRACO(드레이코)와 NFT(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능 토큰)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을 경험할 수 있어 글로벌 이용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게임 내 핵심 재화인 ‘흑철’을 암호화폐 드레이코로 교환하고, 이를 위메이드트리의 블록체인 플랫폼인 위믹스를 통해 위믹스코인으로 교환하는 블록체인 생태계를 구축했다. 게임 캐릭터를 NFT로 만들어 판매하는 것도 가능하다. 때문에 블록체인 게임 업계에서 MMORPG의 성공 사례로 높게 펑가받고 있다.

이에 글로벌 버전 출시 당시 아시아 서버 8개, 유럽 서버 2개, 북미 서버 1개 등, 총 11개 시작된 서버 수는 출시 후 이용자가 급격하게 증가하며 36일 만에 총 서버 수 100개를 돌파했다. 현재 아시아 서버 64개, 인도 서버 6개, 유럽 서버 13개, 남미 서버 21개, 북미 서버 32개로 총 136개 서버를 운영 중이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위믹스와 결합한 '미르4'가 중국 시장에서 '미르의 전설2'의 전설을 넘어, 글로벌 게임 시장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며, "위믹스를 블록체인 게임의 기축통화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