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디즈니+와 함께 주가도 플러스…"투자포인트 많다"

이주원 기자 승인 2021.10.19 09:27 의견 0
[▲LG유플러스가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와 IPTV, 모바일 제휴를 위한 계약을 완료했다 = ⓒLG유플러스]


[AP신문 = 이주원 기자] DB금융투자는 LG유플러스(032640)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만원을 유지했다.

신은정 DB금융투자 연구원은 19일 보고서를 통해 "안정적인 본업 성장에도 불구하고 주가는 그동안 관심을 받지 못했지만, 무선 수익의 지속과 디즈니플러스 IPTV 독점계약으로 인한 홈미디어부문 가입자 성장은 긍정적인 투자 포인트"라고 밝혔다.

DB금융투자는 LG유플러스의 3분기 실적과 관련해 매출액 3조5233억원, 영업이익 2796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5.5%, 11.3% 성장하며, 컨센서스에 부합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신 연구원은 무선서비스 수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 증가하며, 통신 3사 중 가장 양호한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5G 가입자 핸드셋 전환율이 36%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고, 최근 증가하는 MVNO 가입자 수혜로 LG헬로비전의 유플러스망 가입자도 확대될 것이란 분석이다.

홈미디어 수익 역시, IPTV 송출수수료 소급분이 일부 반영되며 전년 동기 대비 8%의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된다.

신 연구원은 아이폰 출시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MVNO 가입자 수혜, IPTV의 디즈니플러스 런칭 효과 등 탑라인 성장 속에, 4분기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4.2%와 9.1% 증가한 매출액 3조6650억원, 영업이익 1915억원의 양호한 실적을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타사 대비 낮은 주가 상승률, 배당을 통한 주주환원 확대 의지, 고성장하는 실적 등 투자포인트가 많다"고 강조했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