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플로깅 데이' 진행…MZ세대와 ESG 행보 ‘잰걸음'

이진성 기자 승인 2021.10.19 09:45 의견 0
©빗썸


[AP신문 = 이진성 기자] 국내 대표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대표 허백영) 직원들이 걸으면서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Plogging)’ 행사에 참여했다. 빗썸은 이번 플로깅 행사를 시작으로 환경보호를 비롯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사내 문화를 조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18일 빗썸에 따르면, 지난 16일 진행된 ‘빗썸 플로깅 데이’ 행사는 등산로와 시민공원 주변 쓰레기를 직접 수거하는 ‘건강한 사회공헌 활동’을 목표로 추진됐다.

이번 행사는 빗썸 사내 봉사동아리의 아이디어를 전사 차원으로 반영해 행사를 발전시켰고, ▲청계산 ▲관악산 ▲양재시민의숲 ▲서울숲 ▲일산호수공원 등 10개의 서울 시내와 근교 주요 산악코스와 시민공원 코스에서 진행됐다. 총 40명의 빗썸 직원들이 참여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기 위해 각 코스 당 최대 4명까지 참여인원에 제한을 뒀다.

플로깅 행사에 참여한 한 직원은 "이번 봉사활동으로 새로 입사한 직원들과 소통창구를 마련하고 코로나로 인해 답답했던 마음을 달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직원은 "플로깅을 하는 동안 지나가는 많은 시민들이 고생한다는 덕담에 작은 실천을 통한 뿌듯함을 느꼈다"고 전했다.

빗썸은 이번 활동을 단발적인 행사가 아닌 매월 셋째 주 토요일 고정적인 행사로 발전시킬 예정이며, 자발적인 임직원의 참여율을 유도하기 위해 다양한 컨텐츠를 강화시킨다는 계획이다.

빗썸은 앞서 지난달 글로벌 아동 권리 전문 NGO 굿네이버스의 ‘여아지원사업’ 캠페인을 후원하고 올해 초 ‘이른둥이(미숙아)’ 치료비를 지원하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공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플로깅 행사를 기획한 빗썸 인사총무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빗썸의 주축인 MZ 세대 직원들이 서로 즐기는 분위기에서 자발적으로 참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며, “빗썸은 앞으로도 환경과 사회책임을 비롯한 ESG 요소를 중시하는 사내 문화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