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프로야구 올스타 취소 아쉬움 달랜다…유니폼 자선경매

이진성 기자 승인 2021.10.19 15:02 의견 0
©신한은행


[AP신문 = 이진성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KBO(총재 정지택)와 함께 야구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고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2021 KBO 올스타 자선경매 in 쏠야구’ 이벤트를 시행한다.

19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2021 KBO 올스타 자선경매 in 쏠야구'는 사전 이벤트인 ‘쏠야구 하트 이벤트’와 본 이벤트인 ‘KBO 올스타 유니폼 자선경매’로 진행된다. 두 이벤트 모두 신한은행 거래가 없어도 신한 쏠(SOL) 회원 가입만 하면 누구나 신한 쏠(SOL) 내 ‘쏠야구’ 이벤트 페이지에서 참여할 수 있다.

‘쏠야구 하트 이벤트’는 고객 참여 1회당 신한은행이 기부금 10원을 적립하는 이벤트로 29일까지 1일 1회 참여할 수 있고, 참여 고객에게는 하트를 제공한다. 고객은 제공 받은 하트로 2021 KBO 올스타 및 라이징스타 47명 선수의 친필 싸인 기념구 47개와 마이신한포인트 3~1000 포인트를 랜덤으로 제공하는 즉석 추첨에 응모할 수 있다.

‘KBO 올스타 유니폼 자선경매’는 2021 KBO 올스타 및 라이징스타 선수 47명의 친필 싸인 유니폼 총 93개를 대상으로 각 유니폼 별 최고 입찰가를 제출한 고객에게 구매권리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21일과 28일 2회에 걸쳐 진행된다.

신한은행은 ‘쏠야구 하트 이벤트’에서 적립한 금액과 자선경매 수익금 전액을 대한적십자사에 기부하고, 기부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개최하지 못한 올스타전의 아쉬움을 달래고, 무관중 경기 속에서도 프로야구에 변함 없는 성원을 보내는 야구팬들을 위해 이번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로서 다양한 혜택과 재미를 드리는 콘텐츠로 야구팬들과 소통하겠다”라고 말했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