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디파이 서비스 '클레바' 연내 출시…"블록체인 생태계 퍼즐 완성"

이주원 기자 승인 2021.11.19 21:54 의견 0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위메이드


[AP신문 = 이주원 기자] 위메이드(112040)가 디파이 서비스 ‘클레바’(KLEVA)를 선보인다.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는 전통적인 금융기관에 의존하지 않고, 블록체인과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ct)를 이용해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의미한다. 디파이 참여자들은 가상자산을 예치하고 유동성을 공급하는 대가로 보상을 받게 되는데,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이자농사(yield farming)라고 부른다.

19일 위메이드에 따르면, 클레바는 클레이튼 최초의 레버리지 이자농사(leveraged yield farming) 디파이 서비스로, 참여자들은 담보물을 바탕으로 가상자산을 대여하여 더 큰 자산으로 이자농사에 참여할 수 있다. 익명 기반의 디파이 서비스가 악의적인 자금 갈취의 위험을 안고 있는 것에 비해, 클레바는 상장사 위메이드가 제공하는 서비스라는 점에서 충분히 신뢰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위메이드는 앞으로 클레이튼 기반의 다른 디파이 서비스들과 시너지를 내며 클레바의 생태계를 확장해 나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첫 번째 파트너로 클레이파이(KlayFi)의 런치패드 플랫폼 클레이스타터(KlayStarter)를 통해 사전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클레바는 위메이드와 위메이드가 투자한 스마트 컨트랙트 기술 스타트업 수호아이오가 공동 개발했다. 위메이드가 그동안 축적해 온 블록체인 서비스 경험과 보안에 강점을 가진 수호아이오의 개발력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클레바는 위메이드의 싱가포르 법인 위메이드트리를 통해 연내에 출시 예정이며, 웹사이트에서 계속 정보를 공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CEO는 “이미 서비스를 하고 있는 암호화폐, 블록체인 게임, 개별 게임 코인, 코인 거래소, NFT 거래소에 이어, 디파이를 출시해 이미 블록체인 생태계 퍼즐을 완성했다”며, “실서비스 경험으로 고도화될 디파이는 위믹스 블록체인 이코노미의 금융 플랫폼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