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전용망 통합장비로 기업서비스 강화

이주원 기자 승인 2021.11.22 20:26 의견 0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삼성전자 원박스 솔루션의 실증 결과를 리뷰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AP신문 = 이주원 기자] 최근 기업마다 다른 네트워크 환경 때문에 기업전용망 구축을 위한 요구사항이 다양해짐에 따라, 스마트팩토리 등 5G의 초저지연 및 초연결의 특징을 이용한 다양한 기업용 솔루션들이 개발되고 있는 가운데,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가 전용망 통합장비로 기업서비스를 강화한다.

LG유플러스(032640)는 5G 기업전용망 솔루션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삼성전자의 ‘One-box(원박스)’ 솔루션에 대한 실증을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원박스 솔루션은 하나의 서버에 5G 패킷교환장비와 5G 기지국의 일부 기능인 집중기지국장치(CU, Central Unit)까지 통합 구축할 수 있는 5G 기업망솔루션으로, 이를 적용하면 고객사가 기업전용망을 간편하게 구축할 수 있다.

특히, 고객의 다양한 환경과 요구사항을 수용하기 위해 필수 기능만으로 소프트웨어를 구성하고, CPU·메모리 사용량 감소를 위한 컨테이너 가상화 기술을 적용하여 장비를 절반 이상 경량화했다.

장비가 가벼워지면서 이동과 설치가 빨라졌고, 기지국 제어기능을 담당하는 CU 장비를 통합 구축하거나 망 관리기능까지도 구축할 수 있게 되면서 장비간 통합 운영과 장애 발생 시 빠르게 대응이 가능하게 됐다.

이를 통해, 기업 고객은 투자비용을 절감하면서 최적화된 자체망을 구축할 수 있고 초저지연 서비스 시 트래픽 경로 최소화가 제공되는 망을 구축할 수 있다. 또한 장비 경량화는 기업 고객 전산실에 전용망 장비를 구축하는 경우도 상면(서버를 둘 수 있는 공간 임차)과 전력 사용량을 최소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선행개발담당은 “이번 실증을 통해 다양한 기업 고객의 요구사항을 대응할 수 있는 최적화된 5G 기업 전용망 솔루션을 확보했다"며, "앞으로도 기업 고객을 위한 5G 솔루션을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여 고객 경험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