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비트,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수리…정식 지위 획득

이진성 기자 승인 2021.11.26 20:29 의견 0
©프로비트


[AP신문 = 이진성 기자] 프로비트가 금융당국의 가상자산사업자 심사를 통과해 정식 지위를 획득했다.

가상자산 거래소 프로비트(ProBit)는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에 제출한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서가 수리됐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9월 신고서를 제출한 프로비트는 금융당국이 제시한 요건 충족을 위해 자사 거래소 역량을 끌어올리는데 집중해왔다. 자금세탁방지(AML) 시스템 고도화를 위해 딜로이트 안진 및 삼덕 회계법인과 협업했고, 김앤장 법률사무소의 자문을 받는 등 투자자 보호 시스템 구축에 만전을 기해 왔다.

금융당국의 정식 인증을 받은 프로비트는 투자자 보호 및 만족도를 높이며 거래소 전문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내년 3월 의무화되는 트래블룰 시행에 앞서 시중의 주요 솔루션을 모두 도입하기 위한 사전 검토를 진행 중이다. 블록체인 전문 인재도 확보해 NFT 등 신사업 확장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도현수 프로비트 대표는 “거래소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내부 투자를 지속하며 실력을 쌓아 올린 노력이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졌다. 프로비트를 신뢰하며 이용해주신 분들께 감사 드린다”며, “프로비트의 최우선 목표는 ‘투자자 보호’이며, 이용자들이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