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ARW 반나절 상장 사실 무근…3개월 걸렸다"

이진성 기자 승인 2021.11.26 20:51 | 최종 수정 2021.11.26 21:02 의견 0
ⓒ빗썸


[AP신문 = 이진성 기자] 가상자산거래소 빗썸이 윗선의 지시로 아로와나토큰(ARW)이 반나절만에 상장됐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과 명백히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빗썸은 26일 입장문을 내고 "가상자산을 상장할 때 독립된 상장심의원회를 통해 엄격한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상장심의위원회에서 내부 기준에 따라 해당 자산의 상장을 검토하는 것은 통상적으로 일주일 이상의 기간이 소요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빗썸 고위 임원이 상장 후보군 중 아로와나토큰을 지목해 지시를 내리고, 실무진이 이에 맞춰 상장을 준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빗썸은 이와 관련해 "상장심의위원회에서 해당 가상자산의 검토를 마치게 되면 상장 실무를 담당하는 상장지원팀에 내용이 전달된다"면서, "이후 실질적인 거래를 위한 지갑 구축 등의 개발 단계를 거치게 된다"고 전했다. 즉 보도된 바와 같이 특정 코인이 짧은 시간에 상장될 수 없는 구조라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아로와나토큰의 상장 일정에 대해 상세히 소개했다. 빗썸에 따르면, 아로나와토큰은 지난해 12월 14일 최초 상장 신청을 했고 올 1월 7일 상장 관련 요청 자료를 수신했다. 이어 3월 10일과 11일 이틀간 외부 평가기관 검토를 요청했고, 같은 달 15일 NDA 체결 완료, 17일 상장심의위원회 검토 진행이 이뤄졌다.

그리고 3월 24일 상장을 위한 ARW 기술 리서치 및 개발 요청이 있었고, 이틀 뒤인 26일 ARW 기술 검토가 완료됐다. 4월 1일 QA 완료와 19일 ARW 신규 상장 기념 사전이벤트 진행, 20일 상장 순으로 일정이 진행됐다.

빗썸은 이 같은 일정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아로와나토큰 상장에는 아로와나 재단으로부터 최초 상장 신청을 수신한 이후 3개월에 걸친 정규 상장 검토를 밟은 후 상장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상장 전날인 4월 19일 오전 10시 7분에 아로와나토큰 상장 관련 사전 이벤트를 공지한 사실을 강조했다. 빗썸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상장 관련 사전 이벤트를 준비하는 것에만 며칠의 기간이 소요된다"며, "해당 기사에서 주장하듯 반나절 만에 상장이 진행됐다는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빗썸은 입장문에서 사전 정보유출 방지와 내부자 거래를 막기 위해 상장지원 팀원을 비롯한 내부 임직원들에게 관련 내용을 공유하고 있지 않는다는 사실도 강조했다.

빗썸은 "앞으로도 상장 절차에 관련한 억측이나 근거 없는 비방에 대해서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밝힌다"며, "지속적으로 고객들에게 더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