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담은' 맞춤형 삼성카드… 광고 몰입감↑

[편집자 주] AP광고평론은 AP신문이 선정한 광고ㆍ홍보ㆍ미디어 분야 평론가의 날카롭고 통찰력 있는 분석을 정리해 전달해 드리는 코너입니다. 해당 광고평론을 보신 광고 제작진이 반론 등의 의견을 이메일로 (apnews@apnews.kr) 정리해서 보내주실 경우 기사에 반영합니다. 전화로는 의견을 받지 않으니 양해바랍니다.

정세영 승인 2021.11.27 07:59 | 최종 수정 2021.11.29 11:06 의견 0

[AP광고평론 #438] ※ 평가 기간: 2021년 11월 18일~2021년 11월 25일

모델의 모습으로 트렌디한 느낌을 살렸다. 사진 삼성카드 유튜브 캡처

[AP신문=정세영 기자] 삼성카드가 지난 11일 공개한 광고입니다.

광고는 "세로 8.5, 가로 5.4. 똑같은 틀에 맞추려 하지 마"라는 강렬한 내레이션과 함께 시작됩니다.

카드의 크기는 같을지라도 해당 브랜드만의 차별화를 꾀하겠다는 선전포고처럼 느껴집니다.

이어 수많은 사람들이 지나가는 영상이나 광활한 우주의 모습 등을 보여주며, "5천만 명에겐 저마다 다른 우주가 있으니까"라는 내레이션이 계속됩니다.

소비자들에게 카드를 통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입니다.

이어 생각, 취향, 라이프 등 브랜드가 해당 카드에 담고자 하는 가치들을 나열합니다.

모델이 당당하게 런웨이를 걷는 영상과 함께 "이 한 장에 나를 나답게 하는 모든 것이 담겼으니까"라는 카피가 흘러나옵니다.

마지막으로 '진짜 나를 담은 iD'라는 문구와 함께 새로운 삼성iD카드의 모습을 공개해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며 광고는 마무리됩니다.

AP광고평론가들은 광고의 모든 항목에 3.3점 이상의 높은 점수를 부여해,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광고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청각 예술성 부문은 4.2점을 기록하며 광고의 강렬한 내레이션과 효과음이 메시지 전달 효과를 극대화시킨다고 봤습니다.

명확성 및 광고 효과의 적합성 항목도 각 3.7점을 받아, 광고의 메시지 또한 확실하고 효과적으로 전달됐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감각적 연출로 차별화 성공

평론가들은 삼성카드가 해당 브랜드만의 트렌디한 연출을 통해서 소비자들의 욕구를 적절히 자극했다며 호평했습니다.

런웨이를 걷는 모델을 통해 당당함을 드러냈다. 사진 삼성카드 유튜브 캡처

똑같이 생긴 카드들 속에서 개성을 담는 차별화가 가능할까? 광고는 45초만에 이런 의구심을 기대감으로 바꾼다. 트렌디한 영상과 감각적인 연출을 통해 고급스러운 느낌까지 더한다. 현대카드의 프리미엄이 다가가기 어려운 '경외'라면 삼성카드의 고급스러움은 소유하고 싶은 대중적 '욕망'에 가깝다. 음악으로 신비로움을 자아내는 도입부에서부터 강약을 조절하며 기승전결을 만들어내는 다채로운 활용까지 완벽에 가깝다.
- 노광욱 평론가 (평점 4.5)

패션쇼를 보는듯한 감각적인 모델과 연출이 돋보인다. 카드의 서비스와 혜택에 대한 내용보다 사용자 관점의 라이프스타일을 담아내겠다는 의도가 분명하다. 여타 카드 브랜드들의 디자인 강조 트렌드에 발맞추지 않고 삼성카드 본연의 리뉴얼된 카드에 집중한 점이 훌륭하다.
- 이정구 평론가 (평점 3.8)

개인의 개성을 담은 카드라는 콘셉트를 적절한 카피들과 시각적 이미지로 표현해냈다. '진짜 나를 담은 ID'라는 카피에 맞게 카드 형태의 틀 안에 화면들을 담아 표현한 것이 인상적이다.
- 이은찬 평론가 (평점 3.8)

강력한 '맞춤형' 카피

또한 광고가 '나를 담은 카드' 라는 단순하고 명료한 카피를 강조하며 명확한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평가했습니다.

평론가들은 해당 카피가 개인 맞춤형 서비스가 대두되는 최근 상황을 잘 반영했다고 봤습니다.

삼성카드의 새로운 카드. 사진 삼성카드 유튜브 캡처

전반적으로 과하지 않고 깔끔하면서도 단순한 영상 구성이 눈에 띈다. 전달하고자 하는 상품과 메시지를 부담스럽지 않게 나타내고 있으며,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인지할 수 있는 단순한 효과 속에서도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카드의 디자인 또한 중요한 요소로 자리잡고 있는 시대인 만큼 시각적인 효과도 놓치지 않았다.
- 김진희 평론가 (평점 3.5)

진짜 나를 담은 iD카드라는 간단명료한 카피를 내세웠고 광고의 흐름 역시 단순해 메시지가 명확하다. 각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천차만별일 개인의 소비습관에 최적화된 혜택을 제공한다는 내용이 젊은 타깃에게 어필하고자 함을 알 수 있다.
- 김동희 평론가 (평점 3.0)

고객의 다양한 생각과 취향, 라이프에 중점을 두고 나만의 취향에 맞는 혜택과 서비스를 강조하고 있다. 새롭게 개편된 삼성카드의 방향성에 대한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했다. 특히 내레이션의 몰입도에 높은 점수를 준다.
- 이정민 평론가 (평점 3.7)

구체적 서비스 소개 부재

반면, 카드의 아이덴티티에 비해 구체적인 혜택에 대한 소개가 부재해 아쉽다는 의견 또한 존재했습니다.

소비자들의 각자의 '맞춤형' 취향을 담겠다는 카피. 사진 삼성카드 유튜브 캡처

영상 전반적인 분위기가 하이패션의 런웨이에서 나올법한 음악과 도도한 표정을 짓고있는 모델이어서 일상적이지 않은 느낌이다. 공감을 유도하는 방법을 택했으면 어떨지 아쉬움이 남는다.
- 김동희 평론가 (평점 3.0)

내레이션이 방향성에 대해 설명하는 동시에 시각적 요소를 통해 차별화 전략 또는 혜택에 대한 구체적인 묘사가 드러났으면 하는 아쉬움이 든다.
- 이정민 평론가 (평점 3.7)

이은찬 평론가 또한 "카드 혜택에 대한 설명이 부재한다는 점은 아쉽다"고 덧붙였습니다.

■ 크레딧
▷광고주: 삼성카드
▷CD: 고은하
▷CW: 김지은
▷조감독: 김수정
▷Executive PD: 이혜미
▷제작사PD: 조이진
▷촬영감독: 강한빛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