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에서 부동산 거래"…KT알파, 디지털 거래 플랫폼 만든다

▣ 한국토지신탁·후오비코리아와 메타버스 제휴협력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상반기 플랫폼 구축 착수, K쇼핑∙콘텐츠 유통도 플랫폼 내 거래 서비스로 구현

김상준 기자 승인 2022.01.14 14:08 | 최종 수정 2022.01.15 09:57 의견 0
[▲kt alpha가 메타버스 기반의 암호화폐 및 디지털 자산화 거래를 중심으로 한 미래가치 사업을 위해 한국토지신탁, 후오비코리아와 손잡았다 = ©kt alpha]


[AP신문 = 김상준 기자] kt alpha(036030)가 메타버스 기반의 암호화폐 및 디지털 자산화 거래를 중심으로 한 미래가치 사업을 위해 한국토지신탁, 후오비코리아와 손잡았다.

kt alpha는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소재의 한국토지신탁 본사에서 한국토지신탁, 후오비코리아와 메타버스 제휴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3사는 가상토지·가상부동산과 같은 가상자산에 대한 거래시스템을 구축하고, 메타버스 기반의 디지털 아이템 거래 및 콘텐츠형 서비스 개발을 통해 미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kt alpha는 메타버스 월드맵 플랫폼 구축과 쇼핑 및 콘텐츠 등 거래 서비스의 발굴·운영을 추진한다. 한국토지신탁은 대체불가능토큰(NFT) 기반 가상부동산 환경 조성 및 분양(임대)과 가상자산을 활용한 금융시스템 구상을 담당하고, 후오비코리아는 가상자산·아이템 NFT 거래를 맡는다.

[▲(왼쪽부터) 한국토지신탁 김정선 대표, kt alpha 정기호 대표, 후오비 코리아 최준용 공동대표가 메타버스 제휴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kt alpha]

한국토지신탁은 1996년 설립 이래, 업계 최대 수준의 자본 규모와 업력을 기반으로 국내 부동산 신탁업계를 선도해 온 종합 부동산 금융회사다. 주력사업인 토지신탁을 넘어 사업 포트폴리오 다양화를 위해 신탁방식 도시정비사업, 리츠사업 부문으로 그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최근에는 NFT, 메타버스, 블록체인 등 미래형 사업으로의 진출을 위한 전담TF팀을 신설하는 등 신규 사업분야에서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후오비코리아는 글로벌 상위 거래소인 후오비 그룹의 한국 법인으로, 글로벌 거래소 최초로 국내 ISMS(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을 획득했으며,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에서 가상자산사업자(VASP) 자격을 얻었다. 후오비 코리아의 일 평균 거래량은 1800억원, 회원 수는 40만명에 달하며,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 구축을 통해 보다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가상자산 거래소로 인정받고 있다.

정기호 kt alpha 대표이사는 “올 상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옴니버스 메타밸리(가칭)’ 플랫폼 구축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라며, “향후 kt alpha의 주요 사업군인 K쇼핑, 콘텐츠 유통 등도 플랫폼 내 거래 서비스 형태로 만나볼 수 있도록 구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