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해외 게임사 첫 위믹스 협력…레드폭스와 남미 공략 나서

이주원 기자 승인 2022.01.14 21:30 의견 0


[AP신문 = 이주원 기자] 위메이드(112040)는 레드폭스게임즈와 위믹스 온보딩 협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해외 게임사 중 최초 위믹스 협력 사례다.

레드폭스게임즈는 미국 산호세에 본사를 두고 2015년부터 북미, 남미, 유럽을 대상으로 게임 퍼블리싱 서비스를 하고 있는 글로벌 게임 회사다. 누적 가입회원이 약 170만 명이며, 특히 남미에서는 '검은사막' 현지화 마케팅을 통해 MMORPG 시장의 NO.1 사업자로 자리매김했다.

게임 퍼블리싱뿐만 아니라 단단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인프라 셋업·컨설팅 전문 개발사, 모바일 게임 개발 협력사 등으로도 활약하고 있다.

올해는 자회사 티트리거의 모바일 전략 트레이딩카드게임(TCG) '킹덤헌터'의 퍼블리싱을 진행한다. 레드폭스게임즈는 축적된 서비스 경험과 마케팅 노하우로 남미 시장을 우선 공략하고 북미, 유럽 등 글로벌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킹덤헌터'는 2014년 한게임을 통해 출시했던 전작 '레기온즈'에 이어 개발 중인 TCG로, '레기온즈'. '요!빌런', '인간 혹은 뱀파이어'를 만들었던 티트리거 이정대 대표 등 개발진이 3년간 준비했다.

영웅 포획 및 설득, 위신 시스템, 영웅의 특수 능력치 등 독특한 시스템을 기반으로 도시를 발전시키고 영웅을 성장시켜 1024x1024의 거대한 월드맵 전장에서 연맹원과 협력하고 전쟁하는 게임이다.

위메이드는 게임을 즐기며 재화를 얻는 ‘P&E’(Play and Earn)을 제시하며 여러 개발사들과 광폭 협업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말까지 위믹스를 기축통화로 사용하는 게임 100개를 서비스하는 것이 목표다.

손경완 레드폭스게임즈 대표는 “위메이드와의 협력을 통해 성공적인 남미 시장 공략을 기대하고 있다”며, “최근 남미 유저들의 블록체인 게임에 대한 높은 관심을 체감하고 있는 바, 위믹스 플랫폼을 통해 게임을 보다 잘 어필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남미 시장 선점에 대한 의지를 표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위믹스는 모든 장르의 게임을 바로 블록체인 게임으로 전환할 수 있는 현존하는 유일한 플랫폼”이며, “남미 서비스 노하우를 지닌 레드폭스게임즈가 글로벌 시장 전체에서 성공을 거두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