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상생형 배달앱 ‘땡겨요’ 공식 런칭

이진성 기자 승인 2022.01.14 21:52 의견 0
[▲서울시 광진구 공식 런칭 행사에서 ‘무료 배달 이벤트’에 참여한 생각대로 라이더들이 출발 준비를 하고 있다 = ©신한은행]


[AP신문 = 이진성 기자] 신한은행은 지난해 베타 서비스 오픈한 배달앱 ‘땡겨요’의 시스템 안정화·고도화를 진행하고, 공식 런칭했다고 14일 밝혔다.

‘땡겨요’는 ‘너도 살고 나도 사는 우리동네 배달앱’을 슬로건으로 이용자인 고객과 가맹점인 소상공인, 그리고 배달라이더까지 참여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착한 플랫폼을 추구하는 배달앱이다. 이에 낮은 중개 수수료와 빠른 정산 서비스, 이용 금액의 10% 적립 및 할인 등 다양한 혜택 등이 특징이다.

이번 공식 런칭과 함께 광진구의 ‘광진형 공공 배달앱’에도 선정됐다. 지역사랑 상품권 결제가 가능하고, 상생으로 프로토콜 경제를 구현하는 유연한 배달 플랫폼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서울시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왼쪽)과 광진구 김선갑 구청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신한은행]

신한은행은 ‘땡겨요’ 공식 런칭을 기념해 김선갑 광진구청장 및 고객, 소상공인, 라이더 커뮤니티의 대표와 함께 광진구를 포함한 6개 배달 지역 보육원과 노인복지시설에 배달음식을 기부하는 행사도 진행했다. 특히 라이더들이 무료 배달에 자발적으로 참여해 보육원과 노인복지시설에 전달된 따뜻한 음식에 온기를 더했다.

또한 ‘광진형 공공 배달앱’을 ‘땡겨요’와 지역사회의 성공적인 협력 모델로 만들기 위해 광진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5% 할인이 적용되는 ‘광진구 전용 상품권’ 발행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진옥동 신한은행 은행장은 “우리 사회의 미래는 상생이 답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삶에 가장 중요한 먹거리를 연결고리로 고객과 소상공인, 라이더 모두가 착한 소비로 행복해지는 길에 신한은행이 언제나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의 ESG 슬로건 ‘Do The Right Thing for Wonderful World(더 멋진 세상을 향한 올바른 실천)’에 발맞춰 고객은 물론 사회와 함께 상생하고자 다양한 금융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AP신문은 소비자 피해 제보를 통해 정부 정책, 그리고 기업 및 금융사의 불공정함과 부당성을 찾아내고,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개선책·보완책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제보 접수: press@apnews.kr)


저작권자 ⓒ AP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