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쇄광고]플라스틱좀 덜써 -미국공익광고

기사입력 2019.04.10 10: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AP신문= 박혜미 기자]  '쓰나미'로부터 '상어'에 이르기까지, 바다는 위험으로 가득 차 있다. 그러나 진정한 위협은 바다에서 온 것이 아니다. 바다를 죽이는 것은 전혀 무서워 보이지 않는 플라스틱이다. 

최근 플라스틱으로 인한 바다 생물의 죽음과 고통을 광고로 고발하는 공익광고가 많다. (관련기사 : 내 생명좀 빨아먹지 마라

이 광고는 미국에서 만든 공익광고다. 바다에 빠졌을 때 사람이 구조해달라는 신호로 팔을 들어 '살려달라'고 외치는 것처럼 바다가 팔의 형상인 포크를 휘저으며 살려달라는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바다처럼 보이는 물결 모양의 배경은 바다가 아닌 파란색상의 비닐을 구겨서 바다를 표현했다. 바다의 생명을 죽여가는 또다른 위협의 존재도 비닐이다.

dujxcmv,.jpg
 

[크레딧]

분야 :공익광고
클라이언트 :플라스틱좀 덜쓰자
대행사 : Partners + Napier, Rochester, 뉴욕
국가 :미쿡
크리에이티브 감독: 마이크 바론
예술 감독: 롭 와콜
카피라이터 : 앤드류 스캇
사진 : 리치 브레이너드
<저작권자ⓒAP신문 & a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5703
 
 
 
 
  • AP신문(http://apnews.kr)  / 회사설립일 : 2017년 3월 13일  /  발행/편집인 : 김강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381 / 등록일자 : 2017년 2월21일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44-33 두일빌딩 7층  / 대표전화 : 02-783-177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강진
  • Copyright © 2017 apnews.kr all right reserved.
AP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