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광고 전망] 5G통신 웃고 등산용품 운다

기사입력 2019.06.28 09: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AP신문= 박혜미 기자] 7월의 광고 경기에 대해서 광고주들은 6월과 비슷할 것이라고 전망한 광고주가 많았다. 그동안 꾸준히 강세를 보이다가 6월에 주춤했던 온라인-모바일 온라인 매체는 다시 강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광고주 업종별로는 여름방학 시즌을 맞아 '교육 및 사회복지서비스'와 '문화오락용품 및 관련서비스'업종이 강세를 보였고, '통신'업종 또한 5G 서비스 선점을 위한 이통3사의 경쟁이 광고시장에도 반영될 전망이다. 

반면 '의류 및 신발'업종은 하락세가 두드러졌는데, 주요광고주인 아웃도어 브랜드가 상대적 비수기인 여름을 앞두고 광고비를 줄일 예정인 것으로 풀이된다.

본격적인 휴가시즌이 시작되는 7월에는 전통적으로 숙박 및 여행관련 업종의 광고비 상승이 반복됐으나 올해 7월에는 6월 대비 큰 변동이 없다. 2018년 7월 대비 숙박 및 여행 업종은 소폭 하락하였다.

광고주 규모별로는 대형사업체의 광고지출이 중소형사업체에 비해 보수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따라서 7월부터 총광고비가 상승선을 그릴 거라는 예측은 어려워 보인다. 

[2019년 7월 매체별 광고경기 전망]
zzzzzekfwd.jpg코바코 방송통신광고 통계시스템
 
[2019년 7월 업종별 광고경기 전망]
xxxxeflwdfw.jpg▲ 코바코 방송통신광고 통계시스템
 

<저작권자ⓒAP신문 & a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8540
 
 
 
 
  • AP신문(http://apnews.kr)  / 회사설립일 : 2017년 3월 13일  /  발행/편집인 : 김강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381 / 등록일자 : 2017년 2월21일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44-33 두일빌딩 7층  / 대표전화 : 02-783-177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강진
  • Copyright © 2017 apnews.kr all right reserved.
AP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