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1주]홍보인들의 소식과 그들의 말

기사입력 2019.07.01 13:4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AP신문= 김재일 기자] 2019년 6월 24일(월)~ 6월 30일(일) 까지  홍보인들의 주요 동정과 언론에 보도된 홍보인들의 말!

[동정]

▶ 울산대학교 박동순 홍보팀장은 지난 6월 26일 제주 라마다프라자호텔에서 열린 '2019년 하계 세미나 및 정기총회'에서 한국대학홍보협의회 전국회장으로 선임됐다.


[인사]

▶ 근로복지공단 △고객홍보실 홍보부장 박소연 (6/30)


[홍보인의 말]

▶KT 홍보실 김영완 팀장
 "통신 장비와 스마트폰 종류, 사용자 위치나 시간에 따라 속도는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근거 없는 속도마케팅은 자제해야 합니다."
- 이통3사가 5G 속도를 놓고 저마다 자기가 1등이라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이동통신사를 취재중인 KBS 손서영 기자에게 한 말.

▶CGV 황재현 홍보팀장
"올해 상반기 관객 수가 급증한 것은 “한국영화와 외화가 골고루 관객의 선택을 받은 게 가장 큰 이유다”
-올해 상반기 극장 관객이 1억명을 넘어선 것과 관련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기자에게 한 말.

▶현대차 황관식 홍보팀장
“고성능차 ‘N’의 3대 DNA인 코너링 악동(곡선로 주행능력), 일상의 스포츠카, 레이스 트랙 주행 능력 같은 이미지를 N 브랜드 컬렉션에 담을 계획이다”
- 현대차가스포츠웨어 브랜드 휠라, 선글라스 전문업체 세컨드라운드와 협업, ‘N 브랜드 컬렉션’브랜드 사업에 뛰어든 것과 관련 경향신문 김준 선임기자에게 한 말. 

▶롯데면세점 박상섭 홍보팀장
“젊은 소비자들이 사용하는 언어로 소통하기 위해 ‘냠’이라는 신조어를 캠페인 이름으로 만들었는데 캠페인 이후 20대와 30대 매출이 크게 늘어나는 효과가 나타났다”
- 온라인 신조어를 활용하야 마케팅을 하는 기업들을 취재중인 이코노미조선 정해용 기자에게 한 말

▶SK이노베이션 임수길 홍보실장
 "환경분야 사회적기업 설립 추진은 우리 사회 전체적인 그린 밸런스를 독한 혁신 방법으로 추진하기 위해 정부기관·전문조직과 공동으로 시작했다"
- SK이노베이션이 환경보호 사회적가치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하는 것과 관련 이로운넷 양승희 기자에게 한 말.

▶LG유플러스 브랜드커뮤니케이션1팀 김홍석 선임
"이번 ‘오지탐험대’ 캠페인은 LG유플러스 5G 서비스를 보다 친근하게 소개하고자 기획됐어요."
- LG유플러스 오지탐험대 캠페인과 관련 디아이투데이 최아영 기자에게 한 말

▶롯데주류 양문영 커뮤니케이션 팀장
“캄보디아는 교민 시장이 크지 않아 현지 소비자를 중심으로 판매가 이루어 지기 때문에 철저히 실력으로 전 세계의 맥주들과 승부를 봐야 하는 시장이다"
-롯데주류가 캄보디아에 프리미엄 맥주 클라우드의 플래그십 스토어 ‘클라우드 시티(Kloud city)’를 운영하는 것과 관련 스포츠한국 이승택 기자에게 한 말.

▶휠라 김민정 홍보팀장
"건담 탄생 40주년을 맞아 진행한 이번 협업에 많은 분들이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데 대해 감사 드린다”
-휠라가 '휠라 X 건담 콜라보 컬렉션' 론칭한 것과 관련 이를 취재중인 스포츠한국 이승택 기자에게 한 말.
<저작권자ⓒAP신문 & a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2627
 
 
 
 
  • AP신문(http://apnews.kr)  / 회사설립일 : 2017년 3월 13일  /  발행/편집인 : 김강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381 / 등록일자 : 2017년 2월21일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44-33 두일빌딩 7층  / 대표전화 : 02-783-177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강진
  • Copyright © 2017 apnews.kr all right reserved.
AP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