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래쉬가드 구입 인터넷광고가 결정적

기사입력 2019.07.18 11:1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AP신문= 박혜미 기자] 피서철 필수품으로 자리잡은 래쉬가드. 소비자들은 어떤 제품을 어떤 경로로 구입하고 있을까. 코바코가 여름 피서철을 맞아 8월 광고경기전망지수(KAI) 조사의 일환으로 래쉬가드 구매행태를 조사했다.
 
래쉬가드 구매처는 온라인쇼핑몰이 51.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해당 구매처에서 구매 또는 구매 예정인 이유로는 높은 할인율(58.2%)이 1순위로 꼽혔다. 가격대의 경우 3만원대(33.6%)와 5만원대(32.6%)를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소비자들이 많았다.
 
래쉬가드 구매 시 중요하게 생각되는 요소는 디자인(74.2%), 가격(66.2%), 기능성(46.6%) 순이었다. 브랜드 유명도(27.4%)는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수영복 전문브랜드, 일반 스포츠브랜드, 아웃도어브랜드 중 어떤 것을 선택하겠냐는 질문에는 수영복 전문브랜드를 선택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는데(49.6%), 20대만이 일반 스포츠브랜드(47.8%)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래쉬가드 구매에 영향을 끼친 채널]

abcd.jpg
 
[래쉬가드 구매 시 선호하는 브랜드]

efgh.jpg
 

래쉬가드 구매에 영향을 미친 채널로는 인터넷광고와 온라인쇼핑몰 검색정보(각 35.8%)가 1순위로 꼽혔다. 또 응답자의 과반 이상(56.8%)은 광고가 구매결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해 광고집행의 유효성이 확인됐다.  

업계 관계자는 “여행경비 지출 자체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어 기능성 또는 바캉스 의류 판매가 휴가철을 맞아 큰 폭으로 늘어날 것 같지는 않다”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 역시 “전반적인 경기침체로 소비심리가 소극적일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휴가를 꼭 여름시즌에만 가지 않는 트렌드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여 올여름 경기가 크게 긍정적이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함께 조사된 8월 KAI 전망지수에서도 ‘의류 및 신발’ 업종 지수는 100.0으로 나타나 내달 광고비가 이번 달보다 늘어날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저작권자ⓒAP신문 & a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8524
 
 
 
 
  • AP신문(http://apnews.kr)  / 회사설립일 : 2017년 3월 13일  /  발행/편집인 : 김강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381 / 등록일자 : 2017년 2월21일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44-33 두일빌딩 7층  / 대표전화 : 02-783-177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강진
  • Copyright © 2017 apnews.kr all right reserved.
AP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